글로벌 경제 곳곳에 리스크
중앙銀들 안전자산 확보 경쟁
세계 각국의 중앙은행이 금 사재기에 나서면서 금값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 불안 요소가 지속되자 안전자산을 확대하고 있어서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중앙은행들이 사들인 금은 약 146t으로 전년 동기 대비 69% 늘었다. 2013년 1분기 이후 최대 매입량이다. 세계금위원회(WGC)도 지난해 전 세계 중앙은행이 652t의 금을 새로 매입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74% 증가한 규모로 역대 두 번째로 많은 매입량이라는 게 WGC 측 설명이다.

특히 중국이 꾸준히 금을 사들이면서 금 시세를 견인하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 3월 말 기준 총 약 1719t의 금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전보다 약 11t 늘어난 것으로 넉 달째 매입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10t의 금을 매입했다. 올 1월에는 12t, 2월에는 10t의 금 보유량을 늘려왔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 여파로 각종 경기 둔화 경고가 울리자 안전자산인 금을 사들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러시아도 지난해에만 274t의 금을 구매했다. 러시아는 지난 2월에만 약 28t의 금을 구입하는 등 올해도 보유량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 10년간 금 보유량을 4배 늘렸다. 헝가리는 지난해 금 보유량을 이전의 10배 수준인 32t까지 늘려 지난 30년 사이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집트 중앙은행은 1978년 이후 처음으로 금을 사들였다. 인도는 2009년 200t 규모의 금을 매입한 뒤 9년 만에 다시 금을 사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은행들의 금 매수세가 이어져 금값은 당분간 상승할 것이라는 예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JP모간체이스는 각국 중앙은행이 올해 약 350t, 내년에는 300t의 금을 매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올해 초 “금리 인상 기대가 줄면서 미 국채 등 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금에 대한 투자 매력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