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2030년까지 자동차 연비를 현재보다 30% 더 개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연비규제 대상에 전기차(EV)를 새로 포함하기로 했다. 지금은 휘발유차와 하이브리드차에만 규제가 적용되고 있다.

2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과 국토교통성은 내달 연비규제 강화를 의무화한 관련 법 초안을 만든 뒤 올여름 최종 확정키로 했다.

일본은 현재 휘발유 1L당 20㎞의 주행거리를 확보할 것을 의무화하는 방식으로 휘발유차와 하이브리드차에 대해서만 연비규제를 하고 있다. 석유를 원료로 사용하지 않는 전기차는 소비연료를 ‘제로(0)’로 계산해 연비규제 대상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자동차 업계 기술 혁신과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전기차도 연비 강화 대상에 넣었다. 전기차가 1㎞를 주행하는 데 어느 정도의 전기를 소비하는지를 소비연료로 환산해 반영키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연비규제 강화로 2017년 전체 신차 판매의 0.55%에 불과했던 전기차 비중을 2030년 20~30%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도요타자동차 관계자는 “휘발유차만으로는 강화된 연비 목표를 달성하기 쉽지 않은 만큼 하이브리드차를 비롯해 수소연료전기차(FCV), EV 등으로 판매 중심이 옮겨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