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 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 등과 관련해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재차 요구했다.

8일 일본 외무성과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임을 앞둔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와 총리관저에서 만난 자리에서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표현) 문제와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한·일 간 현안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전달하고 “한국 측이 적절하게 대응하길 요구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 대사에게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이를 전달해 주기 바란다”고도 언급했다.

이와 함께 아베 총리와 이 대사는 북한 문제에 관해서도 한·일 간 연대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이 대사는 총리관저를 나오며 기자들에게 “이번 방문은 ‘이임 인사’였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 대사는 2017년 10월 주일 대사로 취임했으며 후임으로 남관표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달 내정됐다.

한편 일본 외무성은 아베 총리가 최근 강원지역 산불 피해민에 대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