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세먼지 크게 줄인 점 강조…한국 "노력 인정하지만 더 줄일 수 있어"
"중국, 한국에 미세먼지 저감 경험·노하우 전수 요청"

중국이 우리나라에 미세먼지 저감에 필요한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당국자는 24일 기자들과 만나 22∼2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 환경협력 국장회의,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에서 양국 간 논의한 내용을 소개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 측이 '한국이 미세먼지 저감과 관련한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하면 잘 활용할 수 있겠다'고 했다"며 "이에 '(노하우 전수가 이뤄지면 미세먼지를) 빠른 속도로 줄이는 데 효과를 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이야기가 오갔다"고 전했다.

중국 측은 회의에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미세먼지 농도를 40% 이상 낮췄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베이징의 지난해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51㎍/㎥로 여전히 서울(23㎍/㎥)의 두 배 이상이다.

이 당국자는 "자신들의 노력을 인정해달라는 것으로 들렸다"며 "실제로 중국이 노력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평가를 해야 한다.

다만, 더 줄일 여지가 있으니 더 줄이기 위해 논의를 해나가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한국이 과거 '부패와의 전쟁'을 했던 것처럼 푸른 하늘을 되찾기 위한 프로젝트를 전쟁 수준으로 치열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당국자는 "이번 회의에서 한중 미세먼지 조기경보체계 구축, 청천 프로젝트 확대 등 성과도 있지만, 아직 미세먼지에 대한 양국 간 온도 차이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양국 간 환경 기준이 달라 우리가 볼 땐 나쁜 것도 중국에서는 양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중국 정부가 한국의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중국의 책임을 부인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한국 국민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이에 대해 다른 정부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중국 정부 차원에서 책임을 인정 또는 불인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어마어마한 노력과 비용을 들여 '동북아 장거리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LTP) 보고서를 만들고 있다는 것 자체로 서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LTP 보고서는 올해 하반기 일본에서 한·중·일 환경장관회의가 열릴 무렵 발간될 예정이다.

앞서 한·중·일 3국은 지난해 이 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중국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한국 당국자는 이번 회의에서 중국 속담을 인용해 양국은 산과 물, 공기가 연결된 생태공동체라고 언급했고, 이에 중국 측도 동의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은 LTP 보고서 작성을 위해 필요한 자료 일부를 아직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중국 내부적으로 배출량을 검증하고 있다고 한다"며 "조만간 주겠다는 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중국, 한국에 미세먼지 저감 경험·노하우 전수 요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