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사람 허튼짓" 발언 논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사진)이 ‘노란 조끼’ 시위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시작한 ‘사회적 대토론’에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여건에 있는 국민이 보다 책임감을 갖고 일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유세 부활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고 선을 그으며 개혁정책을 이어갈 뜻도 거듭 밝혔다. 지난해 말 유류세(탄소세) 인상 반대에서 시작돼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는 노란 조끼 시위로 홍역을 치렀지만 기존 개혁정책에서 타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노르망디 지역의 소도시 그랑 부르델루드에서 인근 지방자치단체장 600여 명과 만나 앞서 자신이 대국민 편지를 통해 제안한 대토론을 진행했다. 프랑스 전역에 생중계된 토론에서 그는 “논의에 금기사항은 없다”며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운을 뗐다.

지자체장들은 주로 파리 등 대도시와 소도시의 격차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노란 조끼 시위도 경제성장에서 소외된 데다 대중교통 접근성마저 떨어지는 대도시 외곽 지역 서민들의 유류세 부담이 커지면서 촉발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몇몇 시장들은 “우리는 B급 프랑스인 같다” “고립돼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방 공직자들의 소외감과 불만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마크롱 대통령은 노란 조끼 시위대의 주요 요구 사항이었던 부유세 부활에 대해선 “(부유세 폐지에 대한) 재평가는 가능하지만 시행 1년 만에 되돌리는 건 맞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소득세를 통해 이미 부(富)가 재분배되고 있고, 부동산에 대해선 실질적으로 과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날도 마크롱 대통령의 거친 발언이 논란을 낳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대토론 참석에 앞서 방문한 소도시 가즈니에서 “빈곤층이 자립심을 가질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일부 가난한 이들이 허튼짓이나 하며 일을 그르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