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韓 은행 제재' 풍문에 "일상적 소통…제재 추진 오해말라"

미국 정부가 북한 송금과 연관된 국내 은행에 경제적 제재(세컨더리 보이콧)를 추진할 것이라는 내용의 한국 증권가 풍문에 대해 미 재무부는 사실과 다르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

일상적인 소통(routine interactions)을 한 과정을 제재 추진과 연결짓는 것은 상황을 잘못 이해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미 재무부는 해당 풍문과 관련한 연합뉴스 질의에 "우리는 가능한 제재 위반에 대해 추측하거나 향후 조치에 대해 코멘트하지 않지만, 일상적인 소통을 미래(에 있을) 제재 조치를 알리는 것으로 잘못 해석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재무부는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의 제재와 규제에 대한 일반적인 지침을 제공하기 위해 미국 및 국제 민간 부문과 정기적으로 소통한다고 설명했다.

재무부는 그러나 일반적으로 특정한 소통에 대해선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재무부는 "우리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기존의 모든 유엔 및 미국의 제재를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최근 국내 증권가에는 미국 재무부가 한국 국적의 은행에 세컨더리 보이콧 관련 입장을 전달했으며, 이로 인해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묻지 마 매도'를 한다는 등의 소문이 확산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 금융위원회는 미국 정부가 북한 송금과 연관된 은행에 경제적 제재를 추진하며, 한국의 은행들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는 풍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