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통적 동맹 관계인 유럽 국가들에 고율 관세를 매기는 등 통상 압박을 가한 데 이어 국방비 증액도 요구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JS)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릴 예정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회원국들에게 방위비 분담 증액을 요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NATO 회원국들은 국내총생산(GDP)의 2% 이상을 국방비로 지출하기로 합의했지만 지난해 이 기준을 충족한 나라는 미국(3.6%), 영국(2.1%), 그리스(2.3%), 에스토니아(2.1%) 등 4개국에 불과하다. 유럽에서 경제 규모가 가장 큰 독일은 GDP의 1.2%만 국방비로 썼다.

미국은 유럽 회원국들이 방위비를 더 내지 않으면 유럽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 재배치를 거론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WSJ는 “미국이 지난달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다른 나라들과 갈등을 빚은 데 이어 NATO 정상회의에서도 동맹국을 공격하면 서구의 다자간 외교 질서가 무너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위비 증액 요구는 날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뿐 아니라 벨기에, 노르웨이 총리 등에게도 편지를 보내 방위비 증액을 촉구했다. 지난 3일에도 방위비 문제와 관련해 “미국은 세계의 돼지저금통이 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회담에서 더 강도높게 증액을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