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평창올림픽

이란 검찰 "삼성 지사장 소환"
"선수 모욕"…삼성전자 압박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이란 선수들을 유엔 제재를 이유로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 ‘사건’과 관련해 이란 정부가 삼성전자를 압박하고 나섰다. 삼성전자의 이란 내 사업 규모가 큰 만큼 이란 정부는 이른바 ‘갤노트8 사건’을 구실로 외국 대형 기업에 대한 자신의 통제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란에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51% 정도로 압도적인 1위다.

이란 사법부가 운영하는 미잔통신은 9일 모하마드 자파르 몬타제리 이란 검찰총장이 “이란 검찰은 이번 삼성전자의 이란 선수에 대한 모욕적인 행위와 관련해 이 회사의 이란 지사장을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소환해 경위를 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몬타제리 총장은 “삼성전자가 이란 선수를 모욕함으로써 끼친 손해만큼 배상하려 한다면 시기가 늦어져서는 안 되며 그렇지 않으면 기소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평창올림픽의 무선통신 분야 공식 파트너인 삼성전자는 대회를 앞두고 공개한 ‘갤럭시노트8 올림픽 에디션’ 4000대를 지난 7일 올림픽 참가 선수단과 IOC 관계자 전원에게 제공했다. IOC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안에 따라 북한과 이란 선수단에는 갤럭시노트8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가 다시 지급했다. 이란은 이를 받아들였지만 북한은 거부했다.

이란은 IOC가 아니라 삼성전자가 이번 결정의 책임이 있다는 입장이다. 레자 살레히 아미리 이란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8일 현지 언론 카바르온라인에 “IOC는 이란 선수를 차별한 데 대해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주이란 한국대사관은 이날 낸 성명에서 “7일 현명하지 못한 결정은 한국 정부나 문제가 된 한국회사(삼성전자)가 내린 게 아니다”며 “양국의 우호 협력 덕분에 유감스러운 결정이 신속히 바로잡혔다”고 해명했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