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6차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라며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위협을 가했다.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4일 외신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미 강력한 핵 억지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미국의 선제타격에 직면해 팔장을 끼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선택에 따라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한 부상은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계속하겠다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원하면 언제든 6차 핵실험을 하겠다고도 밝혔다.

그는 "최고지도부에서 결심하는 때, 또 결심하는 장소에서 핵실험이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 억제를 위해 중국을 압박하고 있으며 독자행동을 하겠다며 경고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 부상은 "우리가 문제를 일으킨다 표현한 것 같은데, 지금 문제를 일으키고 만드는 것은 미국이지 우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일성 탄생 105주년인 오는 15일(태양절)을 앞두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와 한반도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