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본부장 콘웨이 '열세' 인정하며 '4차 TV토론' 제안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캠프 측이 23일(현지시간)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에게 4차 TV토론을 제안했다.

켈리엔 콘웨이 선대본부장은 이날 언론인터뷰에서 "TV 토론은 모든 미국인이 나란히 서 있는 대선후보들을 볼 수 있는 매우 드문 기회"라며 "더 많은 토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는 매우 간단한 이유로 또 한 차례의 토론을 힐러리 클린턴과 하기를 원한다"며 "지금 클린턴의 유세장에서는 후원자가 아니면 그녀에게 거의 접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선 후보들이 나란히 서 이슈를 놓고 진짜 다투는 장면을 보는 것은 가장 순수한 형태의 민주주의"라고 강조했다.

클린턴과 트럼프는 전당대회에서 당의 공식 후보로 확정된 이래 지금까지 3차례의 TV토론을 했다.

결과는 클린턴의 완승이었다.

이와 함께 콘웨이 선대본부장은 클린턴 측이 '네거티브 캠페인' 광고에 몰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힐러리 클린턴이 9월 한 달에만 광고에 6천600만 달러(753억 원)를 썼다"며 "광고비의 대부분을 트럼프에 맞서는 자기파괴에 쏟아부었다.

광고에 바람직하고 희망을 주는 메시지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론조사 전문가인 그는 NBC방송에 나와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가 "뒤지고 있다"고 인정했다.

다만 그는 "클린턴은 유리한 점들 있다"며 "9월에만 전달의 배인 6천600만 달러어치 광고를 샀다.

이들 광고의 대부분은 트럼프에 대한 네거티브로 시궁창 같은 광고"라고 주장했다.

또 "클린턴은 남편이 우연하게도 전직 대통령이다.

그가 그녀를 위해 선거운동을 해주고 있다"며 "또 현직 대통령과 퍼스트레이디, 부통령 등 (선거운동을 지원하는) 모두가 자신보다 훨씬 인기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CNN에서는 "트럼프와 함께 거리에 나가보면 이 선거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느낄 것"이라며 역전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폭스뉴스에서는 "트럼프가 플로리다와 오하이오, 아이오와,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이기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전통적인 공화당 주인 애리조나와 조지아 주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