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 '안보 무임승차' 불만
전쟁 벌어져도 미국 개입 안할 것"
트럼프 "일본이 북한과 전쟁하면…행운 빌겠다"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사진)가 북한이 전쟁을 벌이더라도 한국과 일본을 돕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쟁이 일어나면) 행운을 빌겠다”는 표현까지 사용했다. 한국과 일본이 미국에 안보비용을 제대로 치르지 않는다는 불만을 더욱 노골적으로 나타낸 것이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는 2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로스차일드 유세에서 “일본이 핵으로 무장한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된다면 끔찍한 일”이라면서도 “다만 그들이 전쟁을 한다면 (미국의 개입 없이) 그들 스스로 싸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쟁이 벌어질 경우를 가정해 “행운을 빈다”며 “여러분들, 좋은 시간을 보내세요”라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겨냥해 “미치광이를 막으려고 2만8000여명의 미군을 남한과 북한 사이에 배치했다”며 “미국이 여기에 엄청나게 많은 돈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솔직히 그들(한국과 일본)은 스스로 지킬 수 있을 만큼 부유하다”며 “그들은 꽤 빨리 (북한을) 없애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탐욕적인 사람이 되기는 싫지만 한국과 일본은 돈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지난달 25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방위비 문제를 들어 주한미군 철수를 결정할 수도 있다고 못 박았다.

트럼프는 이날 유세에서 한국과 일본뿐만 아니라 중동의 우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해서도 부자 산유국을 더 이상 도와줄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