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현지시간) 긴축반대를 요구하는 그리스 시민들이 아네테 그리스 의회 앞에서 3차 구제금융 협상 관련 개혁법안의 의회 표결에 항의하며 격렬한 폭력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화염병과 돌을 던졌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빚어진 충돌로 부상자가 발생했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앞서 유로존 국가들과 860억 유로의 3차 구제금융을 받는 대신 강력한 개혁조치를 이행하기로 약속하고 이날 관련법안을 통과시켰다.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줄을 잇고 있다. 이날 의회 앞 신타그마 광장에는 구제금융 관련 개혁법안의 의회 표결에 반대하는 시민 1만5천여 명이 운집했다. 이들은 "우리는 배신당했다"는 구호를 외쳤다. 개혁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고통이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독면과 복면을 한 청년 수십 명은 거리로 뛰어나가 돌과 화염병을 던지자 거리는 불바다가 됐다. 날아다니던 잔해에 경찰 4명과 사진기자 2명이 다쳤고, 인근에 주차한 언론사 중계차에도 쓰레기통, 그리스 국기 등과 함께 불탔다.

경찰은 차량 20여대로 신타그마 광장을 에워싸고 시위대 40여 명에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

그리스 공공 부문 노총도 이날 긴축에 항의하는 24시간 파업에 돌입했다. 약사협회도 정부가 약국 면허와 일반의약품(OTC) 규제 완화에 항의하며 약국 문을 닫고 시위에 참가했다.

['삼성페이' 써보니…빠르다! 편하다! 재밌다!] [하반기 국산 중형시장 판 커진다…신형 K5·쏘나타] [경제적 행복감 얼마나 높으신가요?] [삼성 사장단 "엘리엇 이겨야"…막판 호소] [일주일에 1개꼴 '꿀꺽'…벤처연합 '먹성 경쟁'] [정말 사시로 '개천 용' 나올까요?]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