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2일 지진이 강타한 이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를 떠난 주민의 수가 약 50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은 2일 아이티 상황 보고서를 통해 포르토프랭스를 떠나 인근 농촌으로 거처를 옮긴 주민의 수가 48만2천349명에 달하며, 이들 가운데 90% 정도가 친척들 집에서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은 따라서 지진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있는 가정을 지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유엔은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공중보건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약 7천 개 가량의 임시 화장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유엔은 이날부터 임시 수용소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위한 예방접종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또 유엔 아동기금(UNICEF)에 따르면 지진으로 크고 작은 피해를 입은 학교는 약 2천500~4천600 개에 달하며, 피해를 입지 않은 지역의 학교들은 지난 1일부터 다시 수업을 재개했다.

지난달 12일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를 강타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인해 약 17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된다.

(제네바연합뉴스) 맹찬형 특파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