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브라운 "민주화 노력시 경제 원조"

유럽연합(EU) 회원국 외무장관들이 15일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정례모임에서 미얀마 군정에 대한 경제제재를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EU 외무장관들은 현재 미얀마가 처한 상황의 심각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미얀마산(産) 목재와 보석류, 금속 및 광물 등을 수입하지 않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EU는 이번 제재조치가 `일반 시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향'으로 구상된 것이며 무고한 민간인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도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합의안 초안에 추가 제재조치의 적용 시점은 명시되지 않았다.

EU는 1996년 이래 미얀마를 겨냥해 자산 동결과 무기금수, 정부 고위관리를 상대로 비자발급 중지 등의 제재조치를 취해왔다.

한편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이날 미얀마의 민주화가 회복된다면 경제원조를 제공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

브라운 총리는 "미얀마가 민주주의와 화해를 향해 나아간다면 미얀마의 경제를 회복시킬 수 있는 방안들을 제시할 것"이라면서 이러한 구상의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각국 정상들에게 서한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데이비드 밀리밴드 영국 외무장관과 베르나르 쿠슈네르 프랑스 외무장관도 15일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에 기고한 글에서 미얀마 군정이 화해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보인다면 미얀마 시민들을 위한 경제원조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룩셈부르크.런던 AFP.AP=연합뉴스) m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