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비제조업 경기가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공급관리자협회(ISM)는 지난해 12월 비제조업지수가 54.2를 기록,11월의 51.3보다 증가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는 월가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50.0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금융업과 여행업 서비스산업 등 비제조업 부문의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이 지수가 2개월 연속 50을 상회한 것은 지난해 2,3월 이후 처음이다.

이 지수가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50을 밑돌면 경기 수축을 의미한다.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