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은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키로 결정했다고 EU 집행위원회가 14일 공식 발표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이날 "회원국들과의 협의를 거쳐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기로 결정했다"며 "이로써 한반도에서의 화해와 북한의 경제개혁을 지원하고 식량부족과 보건문제를 푸는데 도움이 되고자 하는 유럽공동체의 노력이 촉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EU 집행위원회는 앞으로 북한과의 실무협의를 통해 평양과 벨기에 브뤼셀에 대표부를 설치하는 문제 등 수교일정과 조건 등을 논의하게 된다.

이와관련,외교통상부 당국자는 "EU 집행위의 결정은 15개 회원국 외무장관 협의체인 ''일반이사회''에 앞서 발표됐으며 현재 북한과 수교관계를 맺지 않고 있는 프랑스와 아일랜드도 이에 묵시적으로 동의했다"고 전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