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이봉구특파원]일본 사회당은 3일 당본부에서 임시전당대회를 열고
자위대합헌등 창당이래 지녀왔던 정책을 대폭 수정했다.이날 대회는 무라
야마 도미이치 총리가 국회에서 표명한 정책전환을 추인하기 위해 열렸다.

이날 사회당 집행부가 제시한 자위대,미-일안보조약,비무장중립,원자력발
전,일장기,기미가요에 대한 기존정책을 대폭 바꾸는 당강령은 지방조직의
강력한 반발속에 이례적으로 투표까지 가는 혼란끝에 원안대로 채택됐다.

사회당은 자위대와 관련,"군축기조를 유지하되 현재의 자위대는 헌법의
테두리내에 있다"고 밝혀 창당이래의 정책인 자위대 위헌주장을 버렸다.

사회당은 냉전종결후의 미-일역할증대,일본과 아시아의 관계를 고려 미-일
안보조약을 계속 견지해 나가기로 했다.

사회당은 비무장 중립론이 이제 역사적 역할을 끝냈다고 선언,비무장 중
립론을 포기했다.유엔평화유지활동(PKO)과 관련,사회당은 헌법의 범위내에
서 적극적으로 참가하기로 하는 한편 유엔평화유지대(PKF)참가를 동결한
법안해제문제도 검토키로 했다.

사회당은 또 대체에너지가 발견될 때까지 과도기적 조치로 기존의 원자
력발전을 인정하고 건설중이거나 개체를 필요로 하는 원자력발전소에 대
해서는 신중히 대응하기로 했다.

이밖에 일장기를 국기로,기미가요를 국가로 인정키로 했다,그러나 국기
게양을 강요하지는 않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