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신작 유저 확보 한계…목표가 30만→25만"-키움
키움증권은 7일 에 대해 최근 출시한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사용자 확장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30만원에서 25만원으로 낮췄다. 다만 상승여력은 있다고 판단,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고어한 장르에서 근접 방식 타격감을 선호하는 로열 유저 중심의 팬층을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공포라는 장르에서 보다 새로운 게임성으로 유저 확장을 가져오기엔 힘든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대중적 관점의 트리플 A급 게임으로 자리매김하기는 어렵다고 봤다.

김 연구원은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출시 이후 PC 버전을 중심으로 최적화 문제가 너무 크게 발생했다"며 "출시 후 개발사 패치를 통해 스팀 기준 유저 평점이 어느 정도 회복됐지만 여전히 최적화 문제는 진행 중이며 게임성과 맞물려 안정적 범위 내의 긍정적 피드백 확보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최적화 문제는 게임성의 중요한 요소이기에 이를 보정하지 않고 출시한 것은 개발사 레퍼런스에 부정적인 기록으로 남을 것"이라며 "해당 지적재산권(IP) 기준으로 후속 차기작이 나온다 하더라도 이에 대한 기대치를 높게 가져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칼리스토 프로토콜 초기 분기 판매 105만장과 이후 4년간 판매를 포함한 누적 판매고를 350만장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IP 레퍼런스 약화를 반영해 내년 예상치 타깃 주가수익비율(PER)도 기존 25배에서 22.5배로 재차 조정했다. 김 연구원은 "중국 리오프닝 가능성 확대에 따른 화평정영 매출 감소 여지를 추가 반영해 실적 추정치와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