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마켓PRO 텔레그램을 구독하시면 프리미엄 투자 콘텐츠를 보다 편리하게 볼 수 있습니다.

종목 집중탐구

"그래도 아직 마이너스(-)는 아니야…" 최근에 만난 한 지인은 자신의 주식계좌에 있는 네이버가 여전히 플러스(+) 수익을 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누구보다 네이버를 사랑하고 믿었던 만큼 언젠가 다시 인내에 대한 보상을 줄 것이란 믿음이 미약하게 남아있어 보였습니다.

끝없이 추락하던 주가는 바닥을 잡고 잠시 반등하는가 싶었지만 여전히 부진합니다. 최근 한달 간 상승률은 단 3%. 같은 기간 8%가량 상승한 카카오보다 오히려 수익률이 좋지 못합니다. 업종 대표주, 장기 낙폭 과대주 등 여전히 네이버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는 이들이 상당하지만 투자자 입장에선 언제까지 희망회로를 돌려야할지 고민스럽기만 합니다. 네이버에 대한 전문가들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1년 새 50% 폭락...다시 사들이는 연기금
[마켓PRO] 17개월만에 목표주가 상승 전환한 네이버, 지금이 중장기 투자 기회?
지난 11월 이후 한 달 남짓 동안 연기금은 매집한 네이버 주식은 약 760억원. POSCO홀딩스, 아모레퍼시픽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순매수 규모입니다. '리튬 모멘텀'을 등에 업은 POSCO홀딩스와 중국 리오프닝 기대주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상위권에 포진돼있는 것을 보니 괜스레 기대감을 갖게 됩니다. 한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카카오에 비해 네이버가 매력도가 뛰어난 것은 사실"이라며 "네이버의 PER이 현재 25배 수준까지 떨어진 만큼 장기적으로 보고 조금씩 담아두는 분위기"라고 전했습니다.

네이버의 미래 성장성을 크게 의심하는 이들은 드뭅니다. 네이버쇼핑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핀테크, 콘텐츠, 클라우드 등 전 사업군이 제 역할을 해주고 있기도 하고요. 최근에는 삼성전자와 함께 인공지능(AI) 반도체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네이버가 하이퍼클로바를 서비스하며 확보해온 지식과 노하우를 삼성전자 첨단 반도체 제조 기술과 결합해 국내 AI 생태계를 강화하겠다는 구상입니다.

문제는 주가입니다. 올해 네이버의 주가 변동률을 계산해보니 7일 종가 기준 51.52%나 떨어졌습니다. '산이 높으면 골도 깊다'는 말처럼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파르게 오른 주가는 내려올 때도 매섭게 추락했죠. 구글(알파벳), 메타, 알리바바 등의 글로벌 업체들의 PER과 비교하며 여전히 밸류에이션이 높다는 비판도 상당했습니다.

다만 주가는 지난 10월 15만8500원을 연저점으로 두고 바닥을 다지는 모습입니다. 연기금도 이쯤이면 바닥이라는 생각에 투자를 단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17개월만에 목표주가 상승 전환
'바닥론'과 함께 네이버에 희망을 거는 이들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올 1윌 목표주가를 49만원으로 제시했던 삼성증권의 경우 지난달 네이버의 목표주가를 21만원까지 낮춰 잡았었는데요, 최근에 이 목표주가를 24만원으로 다시 상향조정했습니다. 삼성증권이 목표가를 올려잡은 것은 작년 7월 이후 처음입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경기 둔화로 네이버의 광고 매출 성장률이 한자리대로 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커머스 매출은 10% 후반대의 성장이 견조하게 유지 중"이라며 "내년 상반기 국내 소비 시장이 추가 위축될 가능성이 있으나, 네이버 커머스는 시장 양강 체제 구축에 따른 경쟁 강도 약화, 높은 수수료 상품군의 거래액 비중 상승, 크림, 포시마크 등 C2C 커머스 자회사의 거래액 증가 등으로 내년에도 견조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곳곳에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시장을 선점한 네이버가 악재를 뚫고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란 분석입니다.
[마켓PRO] 17개월만에 목표주가 상승 전환한 네이버, 지금이 중장기 투자 기회?
실제 내년 네이버의 실적이 올해보다 소폭 상승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입니다. 애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내년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는 각각 9조6171억원, 1조4652억원으로 올해 예상치 8조1844억원, 1조3236억원을 웃도는 수치입니다. 올 3분기에는 연결 기준 매출이 2조5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1% 증가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302억원으로 5.6% 감소했습니다. 증권업계에선 4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는 이어지겠지만 영업이익은 3분기에 이어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할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이승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4분기에는 매출 2조2500억원(YoY +16.5%), 영업이익 3,506억원(YoY -0.2%)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광고, 커머스 등 성수기 효과로 견고한 매출 성장이 예상되며 4분기에 일회성 비용이 발생할 수 있으나 인건비와 마케팅비 효율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중장기 투자자에겐 지금이 기회?
[마켓PRO] 17개월만에 목표주가 상승 전환한 네이버, 지금이 중장기 투자 기회?
최근 금리 인상 추세가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성장주를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부정적입니다. 유독 성장주들이 금리 인상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이죠. 실제로 오는 13∼14일 열리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13일 발표 예정인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높게 나올 경우 연준이 다음 회의인 내년 2월에도 연속 빅스텝(한 번에 0.5%포인트 금리인상)을 밟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11월 비농업 일자리 증가폭이 전망치를 30% 이상 웃돈데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망치의 두 배인 0.6%(전월 대비) 급등하면서 연준의 고민이 깊어졌습니다. 물가가 잡히더라도 노동시장 과열이 멈추지 않으면 쉽사리 속도조절론을 꺼내들기 힘들 상황이 될 것이란 분석입니다.

하지만 중장기적인 성장가능성을 염두에 둔다면 조금씩 네이버 주식을 사둘 필요가 있다는 일각의 의견도 있습니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 역시 "내년 로봇과 클라우드 기반으로 AI 사업 확장성이 가져올 중장기 성장 스토리가 유효하며 글로벌 메이저 사업 파트너와 협력을 통해 동사의 사업 솔루션 가치는 점증적으로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기 경기 침체의 변수와 리스크를 감안해도 중장기 투자자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지금이 매수 기회라고 판단된다"는 의견을 밝힌 상태입니다.
[마켓PRO] 17개월만에 목표주가 상승 전환한 네이버, 지금이 중장기 투자 기회?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