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마켓PRO 텔레그램을 구독하시면 프리미엄 투자 콘텐츠를 보다 편리하게 볼 수 있습니다.

종목 집중탐구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투자금 176억 달해
텐트폴 드라마 흥행 성공 시 200~300% 수익률
초기 투자자들 엑시트(자금 회수) 우려…8%가량 남아있어
[마켓PRO] '재벌집 막내아들' 대박난 래몽래인…투자시 이것 유의해라?
스위트홈, 오징어게임 등의 흥행 드라마가 나올 때마다 민감하게 반응하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히트작과 관련된 종목들이죠. '잘 만든 드라마 한 편이 열 공장 돌리는 기업 부럽지 않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드라마 시청률이 대박을 터트리면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고공행진 하기 때문입니다.

최근 웹소설 원작의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이 흥행하자 제작사 이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2만원대에 불과하던 래몽래인 주가는 재벌집 막내아들 방영 직후 한 달도 지나지 않아 2배 가까이 급등했죠. 조정세를 보이던 증시에서 유독 상승세가 도드라졌습니다.

이번에 선보인 재벌집 막내아들은 웹소설 작가 '산경'의 인기 작품을 기반으로 한 드라마입니다. 재벌 오너일가를 전담하는 철두철미한 대기업 직원인 주인공이 오너가(家)의 임무를 수행하다 억울하게 살해를 당하죠. 하지만 사망 후 복수를 위해 일개 직원에서 자신이 모시던 재벌가의 막내 아들로 환생한다는 이야기가 주요 스토리입니다. 특히 히트작 '빈센조'의 주연을 맡았던 송중기가 재벌집 막내아들 역을 맡아 더욱 이목을 끌었습니다.

이 드라마의 제작사인 래몽래인은 작년 말 코넥스에서 코스닥 시장으로 이전 상장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모집한 자금의 상당 부분을 지식재산권(IP) 확보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당시 미래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은 래몽래인은 이전 과정에서 기관투자자의 높은 기대감 덕에 공모가 밴드 최상단을 넘어선 1만5000원에 공모가를 확정 짓고, 180억원을 조달했습니다.

래몽래인은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총제작비 352억원 중 절반인 176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공모자금의 97%, 래몽래인 자본총계(430억원)의 40%에 해당하는 규모죠. 그만큼 이 드라마 흥행에 사활을 걸었다는 의미입니다. 최근 증권가에선 신작 출시를 앞둔 저평가된 제작사를 중심으로 저가 매수에 나서야 한다는 조언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상은 어떨 지 마켓 PRO가 살펴봤습니다.
IP 확보 전략 통했다…올해 최대 실적 전망도
래몽래인도 연초부터 저평가된 드라마 제작사라는 분석이 잇따랐죠. 지난 3월 하나증권은 래몽래인에 대해 외주제작사의 틀을 벗고, IP 홀더로서 드라마 제작 사업을 확장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5800원을 제시했죠.

하이투자증권도 지난 7월 드라마 라인업 확대로 매출 상승이 본궤도에 오를 것이라고 평가했죠. 콘텐츠 IP 비즈니스 모델 전환으로 밸류에이션이 재평가받을 것이란 배경에서죠.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콘텐츠 IP가 단순한 하나의 산업이 아니라 예술, 교육, 관광, 제조업 등에 광범위한 파급효과를 유발한다"면서 "래몽래인은 내년에도 '조국과 민족', '직필', '오아시스' 등의 대작 드라마를 준비하고 있는데, 지속적으로 매출 상승을 높일 것"이라고 봤습니다.
[마켓PRO] '재벌집 막내아들' 대박난 래몽래인…투자시 이것 유의해라?
통상 텐트폴(주력) 드라마가 흥행에 성공하면 200~300% 수준의 수익률을 기록하는 것을 감안하면 재벌집 막내아들 성공 시 약 900억~1200억원의 관련 매출액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여기서 래몽래인이 가져가는 매출 비중은 50%인 450억~600억원 사이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출판물 등 2차 판매로 추가 수익까지 거둘 가능성이 있죠.

과거 한 외신이 국내 콘텐츠 산업을 다룬 기사에서 스위트홈 등 K콘텐츠가 미국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큰 성장의 기회를 맞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죠. 국내에서 제작된 드라마 등 콘텐츠가 한국 내에서만 인기를 끄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현상이 국내 콘텐츠 기업의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얘기입니다.

래몽래인 실적도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2019년 연결 기준 매출액은 200억원에 불과했으나 그 다음해 246억원, 작년에는 41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영업이익도 12억원에서 36억원, 31억원으로 나타났죠.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52.5% 증가한 331억원입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0억원 적자로 전환됐으나 재벌집 막내아들 흥행 실적이 미반영된 수치죠.
초기투자자들 주식 던질까…오버행 우려 여전
하지만 단기적인 주가 전망과 관련해선 신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실적과 무관하게도 오버행(대규모 매각 대기 물량) 우려가 있기 때문이죠. 래몽래인에 초기 투자한 벤처캐피털(VC)이 주가가 올랐을 때 차익실현에 나설 가능성이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벤처캐피털 SBI인베스트먼트는 '에스비아이-성장사다리 코넥스 활성화펀드 제2호'에 있는 래몽래인 주식 52만6925주를 전부 처분했습니다. 래몽래인이 코넥스 상장사였던 2020년 9월 50억원에 매입했던 주식이였죠. 지난달 22일 13만주를 2만3222원에, 같은 달 23일 39만6925주를 2만6675원에 매도해 약 136억원 수익을 거뒀습니다. 원금의 약 3배에 달하는 수익이죠.

또 다른 초기 투자자인 메이플투자파트너스도 보유한 래몽래인 주식을 전부 팔았죠. 2019년 7월 20억원을 주고 사들였던 50만주 가운데 남아 있던 40만주를 전량 장내 매도해 약 115억원의 수익을 거뒀습니다.
[마켓PRO] '재벌집 막내아들' 대박난 래몽래인…투자시 이것 유의해라?
이처럼 초기 투자자들의 차익실현 매물로 래몽래인 주가도 고꾸라졌습니다. 지난달 28일 장중 3만9600원까지 치솟았던 주가는 현재 3만11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여전히 오버행 우려가 있다는 점입니다. 이번에 차익실현한 총 102만6925주(메이플투자파트너스 기존에 매도했던 10만주 포함)를 제외하고도 3분기말 기준 55만3900주가량이 매물로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는 전체 발행주식수 대비 8.64에 해당하죠. 상장 당시 초기 투자자들의 보호예수 기간은 고작 1개월에 불과했습니다.

또 차기작이 예상외로 부진할 경우 주가가 빠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미디어 담당 한 애널리스트는 "제작사 등 미디어 관련주는 게임주처럼 신작 출시, 흥행 여부에 따라 주가가 움직이는 경향이 짙다"면서 "특히 호재나 악재 반영 속도가 타 업종 대비 빠른 편이라, 신작 출시 전 장기적인 투자 관점에서 매수 기회를 찾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습니다.

📂래몽래인 프로필(12월5일 종가기준)
현재 주가: 3만1100원
PER(12개월 포워드): 28.9배
연간 매출액 컨센서스: 635억원(전년 410억원)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 64억원(전년 31억원)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