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신한운용
이미지=신한운용
신한자산운용은 29일 'SOL 미국TOP5 채권혼합40 Solactive' 상장지수펀드(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고 밝혔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운용센터장은 "SOL 미국TOP5 채권혼합40 Solactive는 퇴직연금 계좌에 100% 투자가 가능한 상품"이라며 "국내 ETF 중 유일하게 미국 주식비중이 40%인 채권혼합형 상품으로 퇴직연금 계좌에서 보다 공격적인 운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퇴직연금 계좌에 위험자산 투자 한도인 70%를 주식형 ETF로 구성하고 나머지를 SOL 미국TOP5 채권혼합40 Solactive로 채우면 주식비중이 최대 82%까지 올라가게 되는 구조다.

이 ETF는 미국시장 시총 상위 5개 주식을 40%, 국내 채권을 60% 비중으로 투자한다. 미국 주식은 Apple( ), Microsoft( ), Google(구글), Amazon( ), Tesla( )에 투자하며 국내 채권은 단기통안채로 구성한다.

주식 부문의 경우 기초 지수의 가장 큰 특징은 미국의 시총 순위가 바뀔 경우 정기 변경을 통해 종목이 교체된다는 것이다. 시대의 변화에 따라 시장의 주도주와 대표기업이 바뀌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김 센터장은 "기술의 발전, 트렌드의 변화 등 시대가 바뀜에 따라 시장 대표주는 변화한다. 90년대 대표기업이자 시총 상위 기업이었던 Altria Group( 그룹)의 최근 10년 수익률은 S&P500 지수 수익률의 3분의 1 수준이고 General Electric( )은 마이너스다"라며 "20년 이상의 퇴직연금 운용을 위해서는 투자 자산이 시대의 흐름에 뒤쳐지면 안되고, 특정 종목이나 기업 집중하기보다 분산해서 투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채권 부문의 경우 금리 변동에 따른 수익의 변동성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이자 수익을 추구하기 위해 평균 듀레이션이 0.3년의 통안채에 투자한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