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미국 기업들의 주가가 오르고 있다.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할 것이란 기대가 이들 기업의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중국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수혜를 누릴 만한 종목들을 추천하는 투자 자문사도 등장했다. 다만 최근 중국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어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中리오프닝 기대에 마스터카드 ‘방긋’
봉쇄 푸나…中 집중한 美 기업들 웃는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신용카드사 마스터카드 주가는 전날보다 1.07% 오른 348.64달러에 마감했다. 한 달 전인 지난달 24일 주가(305.60달러) 대비 14% 높다. 같은 기간 S&P500지수의 상승폭(6%)을 배 이상 웃돌았다.

마스터카드 주가가 오른 것은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기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 팩트셋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마스터카드 매출의 16%가 중국에서 나왔다. S&P500 기업들의 중국 내 매출 비중(7%)의 두 배 이상이다.

마스터카드뿐만이 아니다. 중국 매출 비중이 9%에 달하는 스타벅스 주가도 한 달 새 19% 올랐다. 스타벅스는 향후 3년간 중국에서 매장을 공격적으로 늘리겠다고 지난 9월 발표했다. 매장을 9시간마다 1개씩 늘리겠다고 했다.

중국 매출 비중이 24%에 이르는 반도체 업체 AMD도 최근 한 달 새 주가가 30% 급등했다. AMD의 데이터센터용 반도체칩 신제품 ‘제노아’에 대한 호평이 잇따른 것이 호재였다.

최근 월가는 중국 경제와 증시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지난 22일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를 올해 3.2%, 내년 5.0%로 제시했다. 로빈 싱 모건스탠리 중국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이 내년 초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지하고 경제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스티로더·애플·나이키도 수혜주
일부 투자자문사는 중국 리오프닝 수혜주 선별에 나섰다. 에버코어ISI는 뉴욕증시에 상장된 주식 중 중국 매출 비중이 15% 이상인 주식들을 선별했다.

대표적인 리오프닝 수혜주로는 화장품업체 에스티로더를 선정했다. 에스티로더는 중국 매출 비중이 30%에 달한다. 화장품 산업은 대표적인 리오프닝 수혜 업종이다. 대인 접촉이 늘면 화장품 사용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에스티로더 주가는 222.7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한 달 새 13% 올랐지만 지난 1월 기록한 연중 최고치(371.86달러) 대비 40% 낮다. 주가 상승 여력도 충분하다는 얘기다. 에버코어ISI는 애플(중국 매출 비중 18%), 나이키(15%), 마벨테크놀로지(43%) 등도 수혜주로 꼽았다.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변수다. 24일 중국 방역당국에 따르면 중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역대 최대인 2만9754명을 기록했다.

후이 샨 골드만삭스 중국 수석이코노미스트는 23일 “중국의 봉쇄 해제는 몇 달이 걸리는 지난한 과정이 될 것”이라면서도 “집단 면역에 도달하면 내년 하반기 중국 내 소비가 급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