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 우려로 광고 시장 성장세가 주춤해진 와중에도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9개 분기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전통 매체 광고대행 회사에서 종합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회사로 변신하는 데 성공한 덕분이다.

코스피 10% 떨어질 때…7% 뛴 제일기획
29일 오전 제일기획은 1.54% 상승한 2만3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강(强)달러, 경기침체 우려로 인해 이달 들어 코스피지수가 약 10% 급락한 와중에도 제일기획은 같은 기간 약 7.5% 상승했다.

경기침체 우려에도 3분기 어닝서프라이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제일기획의 3분기 매출,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각각 9777억원, 8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52%, 20.95%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증권, 현대차증권 등은 제일기획이 이번 3분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 대비 7~10% 웃돌 것으로 추정했다. 9개 분기 연속 최고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전통적으로 광고 시장 비수기로 여겨지는 3분기에 성수기 이상의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일기획은 라디오, TV 등 전통매체 광고(ATL) 시장 성장세가 부진한 와중에도 디지털 광고 영역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유럽과 북미, 중국 시장에서 성장세가 뚜렷하다. 현대차증권은 3분기 미국 시장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 유럽과 중국은 각각 18%, 1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로 변신한 점도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제일기획의 디지털 부문 매출 비중은 2015년 28%에서 지난 2분기 52%로 확대됐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