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지수가 끝내 2300선이 붕괴된 채 마감했다. 미국 등 주요국들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과 함께 경기 침체에 대한 공포가 투자심리를 급격히 위축시켰다.

6일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에 마감했다. 지수가 장중 기록한 최저가는 2290.33이다. 종가 기준으로 2300선을 밑돈 것은 1년 8개월 만이다.

외국인과 기관의 '팔자'세가 강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홀로 8972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140억원, 6235억원 팔아치웠다.

원·달러 환율은 13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으며 이틀째 1300원대를 유지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6원 오른 1306.3원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도 1% 가까이 내렸다. 지수는 전일 대비 6.32포인트(0.84%) 떨어진 744.63을 기록했다.

하락세로 개장한 코스닥지수는 이내 상승 전환해 한동안 강세를 유지했지만 오후 들어 다시 약세로 돌아섰다. 외국인 홀로 482억원 순매도했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603억원, 32억원 사들였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장 초반까지만 해도 투자자들이 유가 급락과 장단기 금리 역전 등 현상 자체에 주목했지만, 후반 들어 이런 현상의 본질적 원인이 경기 침체 심화에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다"며 "기업 실적 불확실성까지 부각되고 있어 투자심리가 더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삼성전자 실적을 시작으로 실적 시즌이 본격화하는 만큼 기업들의 보수적 전망치가 이어질 경우 시장 변동성이 보다 심화될 가능성까지 있다"며 "코스피가 당분간은 2300선에서 공방을 벌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장에선 그간 에너지 가격 상승 수혜를 받았던 정유주의 급락세가 특히 두드러졌다. (S-Oil)은 이날 9.31% 급락한 9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그 밖에도 GS(-6.11%), (-5.66%) 등 관련주 대부분이 약세를 기록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기준 국제유가가 간밤 배럴당 100달러선 아래로 무너지면서 정유주가 그 여파를 고스란히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8.2%(8.93달러) 하락한 99.50달러에 마감했다. 배럴당 100달러 선이 무너진 것은 올 5월11일 이후 두 달 만이다.

한편 등은 무상증자 권리락 착시효과로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공구우먼은 이날 장중 한때 5만4500원까지 치솟기도 했지만 오후 들어 약세 전환, 전일 대비 14.84% 하락 마감했다. 반면 케이옥션은 상승세를 유지하며 전일에 이어 상한가로 마감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