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파크원에 입주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 로비. /사진=뉴스1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파크원에 입주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 로비. /사진=뉴스1
이 미국 내 배터리 공장 투자를 재검토한다는 소식과 함께 오는 7월 일부 주식이 의무보유등록에서 해제되면서 주가가 급락세다.

30일 오전 10시32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LG에너지솔루션은 전 거래일 보다 1만4500원(3.70%) 내린 37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한때 37만1500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미국 애리조나주에 11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계획을 세운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급격한 인플레이션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공장 설립 비용이 증가하는 등 부담이 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와 관련 전날 공시를 통해 "글로벌 경제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과 규모, 내역 등에 대해 면밀하게 재검토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달 LG에너지솔루션 주식 1억9150주가 의무보유등록에서 해제된다는 소식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의무보유등록은 일반 투자자 보호를 위해 최대 주주 등이 소유한 주식을 일정 기간 처분이 제한되도록 예탁원에 전자 등록하는 제도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