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인플레이션 우려와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으로 증시가 방향성 잃자 정치 테마주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번의 경우 선거철 주요 후보들이 내세우는 정책 수혜가 아닌, 팬덤을 기반한 인물 중심의 테마주이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테마주로 가 떠오르고 있다. 한 장관은 지난 24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면서 오른손에는 빙그레의 바나나우유 라이트를 들었다는 이유에서다.

빙그레 종목토론방은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한동훈 테마주로 주가가 오르고 있다는 이야기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쏟아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빙그레는 전날 1.65% 오른 4만6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 장관 때문에 주가가 올랐다고 보긴 어렵지만, 투자자들 심리에는 어느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사진=연합뉴스
주식시장에서 새로운 팬덤 문화가 생겨나고 있다. 연예인의 경우 브레이브걸즈가 역주행으로 뜨던 시절 멤버와 비슷한 생김새의 과자제품을 판매하는 '오리온' 주식을 매수한다거나 방탄소년단(BTS)의 팬덤이 '하이브' 주식을 사는 등의 일은 있었다. 지지하는 인물에게 편지나 전화로 응원 메시지를 남긴 것에서 벗어나 이제는 팬덤들이 관련 종목들을 사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정치 테마주의 특징은 방탄소년단(BTS) 등 아이돌그룹 팬들이 소속사 주식을 사는 형태와 비슷하다"며 "팬들 나름의 표현이면서, 해당 인물의 영향력을 보여주기 위한 단체 행동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팬덤과 관련해선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빠트릴 수 없다. 김 여사의 치마부터 슬리퍼, 청바지, 안경, 핸드백 등 패션이 매번 화제를 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그나마 김 여사가 착용한 제품들의 회사가 비상장사라, 테마주로 이어지진 않았다. 만약 이들 기업들이 상장사였다면, 한 장관의 사태처럼 테마주로 엮이기 위한 팬들(?)의 열띤 노력이 있지 않을까라는 추측까지 나온다.

문제는 이 같은 팬덤 효과가 테마주로 이어질 경우 누군가는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점이다. 테마주는 결국 투기다. 특히나 정치 테마주의 경우 허위 풍문 유포, 상한가 굳히기 등을 통해 투자자를 유혹한다. '개미지옥'이라고 불리는 이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식시장에선 일부 세력에 의해 굴비 엮는듯한 분위기가 조성돼 관련없는 종목들이 정치 테마주로 둔갑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또 테마주에 편승해 주가를 관리하려는 일부 기업들도 눈에 띈다. 이들은 김건희 여사나 한동훈 장관을 보면서 자신들 기업과 엮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다.

최근 정치 테마주로 분류되는 주식을 대량 사놓고 케이블 증권방송에 출연해 해당 주식을 살 것을 권유한 뒤 되파는 수법으로 거액을 챙긴 증권 전문가(유사투자자문 대표)가 대법원에서 유죄 취지의 판단을 받았다. 대법원은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B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결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이처럼 정치 테마주로 엮이는 과정은 생각보다 쉽다. 그렇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주의가 각별히 필요하다. 증권사 한 관계자는 "이달 들어 급락장으로 변모한 주식시장에서 점차 주도주가 사라지고 있다"면서 "팬덤 차원에서든, 정치 테마주를 투자할 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부 종목의 경우 해당 정치인과 관련이 없음에도 정치 테마주로 편입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