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기순익, 금융상품 처분 등으로 55.8% 증가
위세아이텍, 1분기 매출 76억 달성…분기 사상 최대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기업 위세아이텍(12,400 -0.40%)은 1분기 매출액이 분기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위세아이텍은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2.7% 늘어난 76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6억4200만원, 5억8800만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금융상품 처분 이익 등의 수익 발생으로 55.8% 증가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채용 확대 및 판관비 등 일시적인 비용의 증가로 인해 소폭 감소한 수치를 나타냈다.

각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AI 사업부문의 매출은 전년동기와 비교해 127% 대폭 성장했다. 빅데이터 사업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달성했다.

회사는 지난해부터 폭발적인 매출 증가를 보여주고 있는 AI 개발 플랫폼 '와이즈프로핏'(WiseProphet)의 성장세가 1분기에도 계속 이어지면서 AI 사업부문에서 큰 폭의 매출 상승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위세아이텍 관계자는 "1분기 일시적인 비용이 발생해 영업이익 증가세가 잠시 주춤했지만, 향후 실적의 퀀텀 점프를 위한 기반을 탄탄하게 다지는 시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I와 빅데이터 사업부문의 공급 계약이 계속 체결되고 있고, 신사업인 메타버스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만큼 향후 지속적 성장을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