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를 제외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배당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판 기업마다 이익이 크게 늘어난 데다 주주환원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곳간’ 문을 더 열었다는 분석이다. 올해도 기업들의 호실적이 예상되는 만큼 배당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익 증가한 기업들, 사회적 요구 화답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779개 중 지난해 현금 배당을 한 555곳(삼성전자 제외)의 배당 규모는 26조1577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30.53% 늘어난 규모로 사상 최대다. 삼성전자를 포함하면 작년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배당금 총액은 2020년 대비 13.7% 줄어든 28조6107억원이다. 삼성전자는 2020년 특별배당을 포함해 13조1243억원을 지급하며 배당 규모를 일시적으로 확대했다.
실적 뛰자 곳간 풀었다…배당액 '사상 최대'
코스닥시장 상장사들 역시 배당에 적극적이었다. 코스닥 상장사 1524개 가운데 작년 배당을 한 589곳의 배당금 총액은 2조2040억원으로 집계됐다. 2조원대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배당이 늘어난 가장 큰 이유는 기업들의 실적이 대폭 증가했기 때문이다. 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595곳의 영업이익은 183조9668억원으로, 전년 대비 73.59%나 급증했다.

주주환원 제고를 요구하는 사회적 목소리가 커진 것도 배당 규모를 끌어올린 요인으로 꼽힌다. 의 경우 작년 싱가포르 헤지펀드 메트리카파트너스로부터 주주환원을 확대해달라는 주주서한을 받았다. 이후 배당성향을 2020년 10.38%에서 지난해 34.95%로 크게 올렸다.

상장사들의 배당금 증가는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배당에 나선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556곳의 2020년 말 대비 평균 주가 상승률은 21.81%였다. 코스피지수 상승률(3.63%)을 크게 웃돌았다. 편득현 NH투자증권 WM마스터즈 전문위원은 “작년에 배당을 크게 늘린 기업들은 대체로 실적도 좋았다”며 “주가는 실적에 반응해 오르기 때문에 배당을 늘린 기업들의 주가가 좋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곳간 푼 금융주…“올해도 배당 늘 것”

업종별로 보면 금융회사들이 2020년 대비 지난해 배당성향을 크게 높인 것으로 파악됐다. KB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 등 9개 금융회사가 배당성향을 크게 높였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순이자마진(NIM) 증가 수혜를 보면서 호실적을 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이후 금융당국이 보수적 자본관리를 주문하면서 축소했던 배당성향을 다시 높이기 시작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 밖에 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요가복과 골프복 수요가 급증하며 스판덱스 수요가 늘어난 덕을 봤다. 작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34.1%나 증가하면서 기말 배당으로 주당 5만원을 지급하는 등 배당성향을 대폭 끌어올렸다. 영업이익 1조원을 기록한 도 배당을 늘려 주주들에게 화답했다.

반면 영업이익이 늘었는데도 ‘짠물 배당’을 고수한 기업도 있었다. 은 작년 영업이익이 675억원으로 2020년(65억원) 대비 10배 넘게 늘었지만 배당은 고작 47억원 늘리는 데 그쳤다. 국내 3대 의결권 자문기관 중 하나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주당 200원의 배당이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기관투자가에 재무제표 승인 의안에 반대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도 작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82% 늘었는데 배당 규모는 151억원으로 동일하게 책정했다. 배당성향은 23.94%에서 10.2%로 축소됐다.

증권가에선 올해도 기업 실적 확대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짠물 배당’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는 만큼 배당 규모는 계속 늘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