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이 한국경제신문이 만든 KEDI3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TIGER KEDI 혁신기업ESG30 상장지수펀드(ETF)’를 8일 출시한다.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 130여 명이 선별한 혁신기업 30곳에 투자한다. 역사적으로 혁신기술을 갖춘 기업의 주가는 다른 지수에 비해 많이 올랐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투자할 만한 금융상품이란 평가가 나온다. 개별 주식처럼 모든 증권사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 매매할 수 있다.
한경 주가지수 채택한 미래에셋 'KEDI 30 ETF' 8일 상장한다
KEDI30은 주요 상장사 CEO 100여 명과 금융투자회사 CEO 30여 명이 뽑은 혁신기업의 주가를 종합해 지수로 산출한 것이다. CEO 130여 명이 혁신기업 50곳을 선정하고 한경, 연세대 경영대 동반경영연구센터, IBS컨설팅이 공동 개발한 ESG 평가모델을 적용해 30곳을 최종적으로 추렸다. CEO들이 직접 고른 기업들로 지수를 만든 것은 KEDI30이 유일하다. 산업을 이해하는 현장의 평가를 반영함으로써 숫자로만 평가하는 다른 지수와 차별화했다.

30개 기업은 △정보기술(IT) △플랫폼 △미래기술 △바이오 등 4개 혁신 분야로 나뉜다. , , , , 등 대기업부터 , , 등 강소기업까지 두루 이름을 올렸다. 이 ETF를 매수하면 이들 30개 기업에 동시 투자하는 효과가 있다.

한경은 매년 CEO들을 대상으로 혁신기업을 뽑는 설문조사를 해 구성 종목을 변경한다. 정기 변경 시기가 아니더라도 주주가치 훼손 등 ESG 경영에 문제가 생긴 기업은 지수위원회를 열어 종목에서 제외하는 등 특별 변경도 시행한다.

김남기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부문 대표는 “‘장기 우상향하는 미국 대표지수와 달리 국내 대표지수는 왜 박스권에 갇혀 있을까’라는 고민이 상품의 출발점이었다”며 “미국은 , 아마존 등 글로벌 혁신을 주도하고 주주 친화적인 정책을 펼치는 기업이 시가총액 상위를 차지하지만 한국은 시총 상위 기업 중 그렇지 못한 기업이 있다는 게 차이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혁신하는 ‘착한 기업’에 선별적으로 투자하면 국내 시장에서도 장기적으로 높은 수익을 거둘 수 있다”며 “TIGER KEDI30 ETF는 CEO들이 직접 종목을 고르기 때문에 전문성과 공신력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