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FP

사진=AFP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최고의 금융섹터 분석가로 꼽히는 마이크 메이요 웰스파고 애널리스트가 JP모간에 대한 투자의견을 하향 조정했다. 작년 4분기 실적이 실망스러웠던 데 이어 향후 전망도 불투명하다는 이유에서다.

메이요 애널리스트는 14일(현지시간) 투자 메모에서 JP모간의 투자의견을 종전 ‘매수’에서 ‘시장 중립’으로 낮췄다. 이와 함께 2025년까지의 수익 추정치를 종전 전망 대비 15% 줄였다. 목표가는 종전 주당 210달러에서 180달러로 낮췄다.

이날 뉴욕증시 개장 직전 JP모간은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한 작년 4분기 순이익을 발표했다. 순이익이 104억달러에 그쳤다. 기업공개(IPO) 및 인수합병(M&A) 등 투자은행 부문 매출이 28% 늘었으나 주식·파생상품 등의 거래 매출은 11% 감소했다 특히 보상·마케팅 비용·기술 투자 등 비용이 크게 늘었다는 설명이다.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JP모간의 지난 6개월 주가 흐름.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JP모간의 지난 6개월 주가 흐름.

주당 순이익은 3.33달러로,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01달러를 상회했다.

메이요 애널리스트는 “JP모간이 규모의 경제를 활용한 전략적 투자를 하고 있는데, 미래의 덜 확실한 수익을 위해 선제적 투자를 하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선제 투자에 따른 비용과 시간이 당초 예상보다 더 많이 소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그는 “JP모간의 비용 집행 규모가 작년 이후 줄어들 것이란 보장이 없다”고 덧붙였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최고경영자.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최고경영자.

실제로 제러미 바넘 JP모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컨퍼런스 콜에서 “비용 증가 및 수익 둔화의 역풍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이요 애널리스트는 “장기적으로 좋은 종목이지만 은행주 투자자들에겐 너무 긴 시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