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쿠 TV 화면

로쿠 TV 화면

스트리밍업체 로쿠 주가가 8일(현지시간) 장 중 18% 넘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유튜브의 유튜브 TV를 플랫폼에 유지하기로 합의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날 CNBC에 따르면 로쿠는 자사 스트리밍 플랫폼에 유튜브·유튜브 TV를 수 년 간 유지하기로 구글과 합의했다. 이에 따라 5640만 로쿠 고객은 유튜브 콘텐츠를 계속 볼 수 있게 됐다.

유튜브는 "로쿠의 새로운 회원과 기존 회원은 로쿠 스토어에서 유튜브 TV 앱을 이용할 수 있게됐다"며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쁘다"고 발표했다.

로쿠 또한 성명에서 "로쿠와 구글은 유튜브와 유튜브 TV의 다년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로쿠 최근 한 달 주가

로쿠 최근 한 달 주가

그 동안 구글은 오는 9일부터 로쿠에서 유튜브 관련 콘텐츠를 빼겠다고 엄포를 놨었다. 로쿠와 구글은 지난 4월부터 계약 조건 등을 놓고 의견 차를 보였던 것으로 알러졌다.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유튜브TV를 탑재하는 조건으로 로쿠가 '유튜브 전용 검색' 결과 페이지를 만들어 유튜브 검색 결과를 더욱 눈에 띄게 배치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로쿠는 "특정 업체에 특혜가 제공되는 것은 안 된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두 업체의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