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회장에 최현만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부회장(사진)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국내 금융투자업계에서 전문경영인이 회장까지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래에셋증권은 6일 이사회를 열어 최현만 부회장을 대표이사 회장으로 승진시키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번 인사에는 ‘전문경영인이 회장까지 승진할 수 있어야 조직이 발전할 수 있다’는 박현주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회장의 공식 직함은 미래에셋증권 홍콩 회장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최 회장은 미래에셋그룹 창업 멤버로 25년 동안 미래에셋그룹을 최고의 독립 투자전문그룹으로 발전시키는 데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며 “앞으로 미래에셋증권뿐만 아니라 그룹 각 계열사도 전문경영인 출신 회장 체제로 전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그룹은 지난달 50대 초중반 임원들을 부회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전문경영인 체제 구축을 본격화했다.
'관리의 달인' 최현만 회장, 미래에셋 고성장 이끈 공신
미래에셋금융그룹이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대표이사·사진)을 회장으로 승진시킨 것은 전문경영인 체제를 확고히 하겠다는 포석이라는 평가다. ‘열심히 하면 월급쟁이도 회장까지 할 수 있다’는 문화를 심어 조직원의 충성심을 높이고, 업계의 좋은 인재를 끌어오겠다는 전략이란 분석도 있다.

최 회장은 미래에셋그룹 주요 계열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벤처캐피탈 대표이사 등을 거쳤다. 최 회장은 1961년생으로 전남대를 졸업하고 동원증권을 거쳐 미래에셋 창립 멤버가 됐다.

최 회장은 미래에셋증권을 업계 1위로 키우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99년 12월 자본금 500억원으로 설립된 미래에셋증권은 약 20년 만에 자본금 규모가 200배 증가해 10조원을 넘어섰다. 최 회장은 2016년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의 통합을 진두지휘했다. 내부적으로는 관리에 탁월한 성과를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동안 최 회장이 대외업무를 책임지다시피 했다는 점을 높이 샀다는 분석도 있다. 정부와 시민단체, 언론 등과의 관계에서 최 회장의 그룹 내 역할은 절대적이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그룹이 성장할수록 위기 관리와 대외적 관계가 중요해지기 때문에 회장이란 직책을 부여한 것이란 얘기도 있다”고 전했다. 미래에셋증권은 그동안 최 회장과 김재식 대표이사(사장) 각자 대표 체제였지만 지난달 초 최 회장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앞서 미래에셋은 50대 초·중반 임원들을 부회장으로 승진시켜 경영 전면에 내세우는 파격 인사를 단행하기도 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50대 임원들이 부회장으로 승진하자 1961년생으로 60대인 최 회장이 내년 3월께 물러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다. 하지만 이번 승진 인사로 최 회장 체제가 더욱 공고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