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미크론 쇼크'로 유가 내려도 비축유 예정대로 방출

미국이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으로 인해 국제유가가 하락하더라도 예정대로 전략 비축유를 방출하기로 했다.

29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전략 비축유 5000만배럴을 방출하는 방안을 재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23일 비축유를 풀기로 발표했지만 국제유가는 계속 뛰었다. 그러자 미국은 비축유를 추가로 풀 수 있다는 뜻을 시사햇다. 아모스 호흐슈타인 미 국무부 선임보좌관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필요하면 더 많은 비축유를 방출할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는 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할 수 있는 능력과 유연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다 지난 26일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국제유가는 10% 이상 급락했다. 이 때문에 미국 한국 일본 인도 등 당초 비축유를 방출하기로 한 국가들이 해당 조치를 전면 재검토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미국이 예정대로 비축유를 풀기로 함에 따라 다른 나라들도 그대로 따라갈 가능성이 커졌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가 당초 계획한 증산량을 줄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사키 대변인은 당초 비축유를 풀기로 했다가 방출 계획을 밝히지 않는 중국에 대해 "중국을 포함해 전 세계 국가가 최대한 투명하게 정책을 추진하기를 바라고 있지만 현재로선 (중국에 대해) 우려를 표명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날 유가는 반등했다. 오미크론 충격이 어느 정도 소화되면서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이전 거래일 대비 1.80달러(2.60%) 상승한 배럴당 69.95달러에 마감했다. 브렌트유는 3.6% 상승했다.

워싱턴=정인설 특파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