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상승, 전형적인 '악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항공주가 국제유가 급등할 것이란 분석에 약세를 기록 중이다.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한 것이 항공주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14일 오전 9시43분 현재 대한항공(30,550 -0.65%)아시아나항공(23,850 +3.02%)은 전 거래일 보다 각각 650원(2.09%)과 400원(1.65%) 내린 3만500원과 2만3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외에도 제주항공(21,400 -1.61%)(-0.22%), 진에어(20,550 -1.44%)(-3.34%), 티웨이항공(3,960 -0.50%)(-0.99%) 등이 내리고 있다.

최근 유가 상승세가 가팔라지면서 4분기 실적이 하향 곡선을 그리리라는 부담감이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국제유가 상승은 항공주에게는 전형적인 악재다. 유가가 오를 경우 연료유 등 항공사들의 비용이 증가한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올겨울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넘길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아울러 미국은 에너지 가격 급등을 막기 위해 전략적 비축유를 방출하고 원유 수출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