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제로 캠페인 확산에
친환경 경제 전환 비용 급증

그린플레이션 역설에 투자를
신재생에너지 투자 확대될수록
구리·니켈 등 금속가격 뛰어
‘탈(脫)탄소’ 투자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됐다. 하지만 대표적 친환경산업인 태양광과 풍력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수익률은 올 들어 대부분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 가파르게 오른 데 따른 기저효과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탈탄소 투자에 대한 프레임을 바꿀 시기라고 조언했다. 친환경 에너지에 집중됐던 투자를 ‘그린플레이션(Greenflation)’ 수혜주로 옮기라는 것이다. 그린플레이션이란 친환경 정책에 따라 아연 니켈 구리 등 산업금속의 공급이 줄고 수요는 증가해 가격이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산업금속 생산업체, 탄소 규제로 생산이 줄어 값이 뛰는 화석연료 등에 투자하는 게 그린플레이션 투자다.
수요 급증하는데 공급은 제한
철강·원유·알루미늄株 급등…그린플레이션 온다

연일 가격이 치솟고 있는 알루미늄은 그린플레이션을 상징하는 대표 상품이다. 지난 13일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알루미늄 현물 가격은 t당 2950달러까지 치솟았다. 2008년 이후 최고다. 올 들어서만 40%가 뛰었다.

전기차에는 내연기관차보다 많은 양의 알루미늄이 필요하다. 수요는 급증하는데 공급은 제한적이다.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해온 중국 정부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알루미늄 생산 기업에 가동 중단 조치를 내렸다. 알루미늄의 원재료 보크사이트를 만드는 기니에서는 군부 쿠데타까지 일어났다. 알루미늄을 생산하는 알코아 주가는 고공행진 중이다. 지난 15일 하루에만 7.67% 뛰었다.

철강산업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 산업은 늘 중국발(發) 공급 과잉 우려에 시달려왔다. 최근 분위기는 달라졌다. 철강 생산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이 생산량을 감축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도 탄소 배출량을 줄이려는 정부 기조가 반영됐다. 미국 시장정보업체 CRU그룹에 따르면 미국의 중서부철강지수는 이달 초 기준 t당 1940달러였다. 작년 9월(약 560달러) 대비 네 배에 달한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미국 철강업체도 생산 규모를 줄였다. 미국 US스틸과 클리블랜드클리프스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미국 내 철강 소비량의 12%에 달하는 700만t 규모의 생산량을 감축했다. 물량은 부족한데 너도나도 제품을 사 가려고 하면서 철강업체 수익성은 빠르게 늘고 있다. US스틸과 클리블랜드클리프스 주가는 15일 각각 4.99%, 4.30% 상승했다.
원가 부담 높아진 완제품 기업들
알루미늄과 철을 재료로 완제품을 생산하는 포드자동차와 제너럴모터스(GM) 등은 피해를 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토마토스프 캔이 필요한 캠벨스프, 자전거를 생산하는 펠로톤, 철제 책상과 캐비넷을 만드는 스틸케이스 등도 가격 인상 압박을 받는 등 영향은 전방위적이다.

유가가 반등하는 것도 그린플레이션으로 설명할 수 있다. 15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3.05% 오른 배럴당 72.6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아이다’ 여파로 원유 공급에 차질이 생겼다. 루치르 샤르마 모건스탠리 수석글로벌전략가는 파이낸셜타임스 기고문을 통해 “유가가 올라도 관련 기업들이 석유 탐사 및 설비 투자를 줄이고 있다”며 “오히려 기존의 ‘석유 강자’들은 친환경 에너지로의 변신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린플레이션의 역설에 투자하려면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가 확대될수록 구리 알루미늄 니켈 등 산업금속 가격 상승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은 산업금속 선물에 투자하는 ETF인 ‘인베스코 DB 베이스 메탈’(DBB), 희토류 생산 기업에 투자하는 ‘밴에크 레어 어스&스트래티직 메탈’(REMX) 등을 추천했다. REMX는 중국 기업 비중이 48%를 차지한다.

미국에 상장된 산업금속 생산 기업 ETF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다. ‘아이셰어즈 MSCI 글로벌 메탈&마이닝 프로듀서’(PICK), ‘SPDR S&P 메탈&마이닝’(XME) 등이 대표적이다. PICK는 BHP그룹, 리오틴토, 발레, 앵글로아메리칸 등의 종목을 담고 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