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지수 추종하고
매니저가 종목 골라
초과 수익 추구

상장 첫주 5개 상품
시초가 대비 플러스

즉시 환매 매력에
직접 매매 장점
"공모펀드 대체 가능"
액티브 ETF 8개 출격…'수익률 잭팟' 터질까

‘한국판 ARKK(미국 ARK이노베이션의 ETF)’의 탄생일까. 자산운용사 네 곳이 지난달 25일 한꺼번에 8개의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를 출시했다. 액티브 ETF는 단순히 기초지수를 추종하는 데 그치지 않고 펀드매니저가 일부 종목을 골라 초과 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액티브 ETF는 해당 상품이 어떤 기초지수를 추종하는지, 또 어떤 종목을 추가로 담았는지를 눈여겨보는 게 중요하다. 기초지수와 편입 종목에 따라 비슷한 유형의 ETF라도 성과가 천차만별일 수 있다.
○상장 첫째 주 성적은 양호
지난달 25일 삼성자산운용·미래에셋자산운용·한국투자신탁운용·타임폴리오자산운용 등 자산운용사 네 곳이 출시한 액티브 ETF 8종목이 상장됐다. 기존에도 주식형 액티브 ETF가 3종 상장돼 있었으나 한날한시에 액티브 ETF가 여러 종목 상장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상장 첫째 주 성적은 그리 나쁘지 않다는 평이다. 8개 중 3개 종목을 제외한 ETF가 상장 첫날 시초가 대비 플러스 수익률을 내고 있다. 수익률 상위(지난달 25~28일) 종목을 보면 △KODEX K-신재생에너지액티브(1.83%) △KODEX K-미래차액티브(1.58%) △TIGER 퓨처모빌리티액티브(1.40%) △TIMEFOLIO Kstock액티브(0.70%) △네비게이터 친환경자동차밸류체인액티브(0.40%) 순으로 높았다.
액티브 ETF 8개 출격…'수익률 잭팟' 터질까

○기초지수·PDF 꼭 따져봐야
액티브 ETF 투자 시 눈여겨봐야 할 것은 기초지수와 편입 종목이다. 어떤 지수를 추종하고 펀드매니저가 추가로 담은 종목이 무엇이냐에 따라 액티브 ETF의 수익률이 달라질 수 있어서다.

액티브 ETF는 기초지수 움직임과 0.7 이상의 상관계수를 가져야 한다. 코스피지수가 1% 상승하고 이를 추종하는 ETF 역시 1% 오른다면 이는 상관계수가 1이란 뜻이다. 기초지수를 중심으로 움직이기에 어떤 지수를 추종하느냐가 중요하다.

이에 더해 각 ETF의 펀드매니저들이 어떤 종목을 추가로 담았는지도 지켜봐야 할 요소다. 한국거래소 정보데이터시스템 사이트에서 ETF 포트폴리오 디파짓 파일(PDF)을 확인하면 각 ETF가 어떤 종목을 얼마나 담고 있는지 알 수 있다. PDF는 매 거래일 공개된다.

예를 들어 같은 미래차 관련 액티브 ETF여도 KODEX K-미래차액티브(FnGuide K-미래차 지수 추종)와 TIGER 퓨처모빌리티 액티브(FnGuide 퓨처모빌리티 지수 추종)의 추종 지수가 다르다. 이에 근거해 KODEX K-미래차액티브는 △현대차(8.74%) △기아(8.57%) △SK이노베이션(8.30%) △현대모비스(5.41%) △LG전자(5.00%) 순으로 종목을 담고 있고, TIGER 퓨처모빌리티액티브는 △현대차(6.96%) △삼성SDI(5.31%) △LG화학(4.95%) △삼성전자(4.91%) △현대위아(4.70%) 순으로 종목을 담는 등 구성에 차이가 난다.
○공모펀드 대체할 수 있을까
증권가에선 액티브 ETF가 자리잡으면 공모펀드를 대체할 수 있는 상품이 될 수 있다고 본다. 한 펀드매니저는 “액티브 ETF는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을 통해 직접 사고팔 수 있고 환매에 1~3일이 걸리는 일반 펀드와 달리 즉시 환매가 가능하다”며 “다양한 액티브 ETF가 상장되면 공모펀드 소외 현상이 더 심각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다만 테마형에 지나치게 쏠려 있는 것은 흠이다. 액티브 ETF가 기존 액티브 펀드의 대체재가 될 수 있으려면 유행하는 테마에 너무 치중해선 안 된다는 지적이다.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이나 미래차 관련 산업이 더 이상 대세가 되지 않는 시대가 오면 관련 ETF는 사장될 수밖에 없어서다.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테마가 시간이 지난 뒤 열기가 식은 게 대표적 예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액티브 ETF로 진짜 승부를 보려면 코스피200처럼 대표적인 지수를 두고 경쟁해야 의미가 있다”며 “한국에도 액티브 ETF가 다수 상장되는 건 투자자의 선택지가 많아진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일이지만 첫날은 개업 효과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성과를 보일 수 있을지, 투자자로부터 오래 선택받을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