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말 주주기준 중간배당 결정
은행株도 배당 나설 가능성
배당 투자는 흔히 ‘연말 보너스’로 통한다. 연말 주주명부를 기준으로 1년에 한 차례 배당하는 종목이 대부분이어서다. 배당 권리락에 따른 주가 하락을 저가 매수 기회로 삼기도 한다. 하지만 6월 반기배당 종목을 통해 ‘여름 보너스’를 노릴 수 있는 종목도 있다. 최근 변동장에 피로감을 느낀 투자자 중 안정적인 배당수익으로 눈을 돌리는 이들이 적지 않다.

변동장 버팀목 '여름 배당주'…한온시스템·쌍용C&E 주목

1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018~2020년 3년 연속 2분기 배당을 한 종목은 29개다. 작년 2분기 배당금은 주당 최대 1000원이었다. 기업들은 배당 전 주주명부 기준일 등을 미리 공시한다. 이를 투자 참고 자료로 삼을 수도 있지만 배당 공시가 나온 뒤엔 이미 주가가 상승세에 접어들기 마련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온시스템(11,050 -2.21%), 삼양옵틱스(13,350 0.00%) 등은 지난달 일찌감치 6월 말 주주명부를 기준으로 7월 중간배당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공시 이후 5월 31일까지 이들 종목 주가는 각각 4%, 1.5% 올랐다.

공시 전에 배당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건 과거 배당 이력이다. 삼성전자(66,300 -0.30%) 포스코(281,000 +0.18%) 한온시스템 쌍용C&E(7,780 +1.17%) 등은 매 분기 배당을 해 대표적 배당주로 꼽힌다. 이 밖에 SK텔레콤(59,100 -3.11%) SK(245,500 +0.20%) 하나금융지주(46,450 +1.20%) KCC(333,500 -1.91%) 등은 최근 3년 연속 2분기와 4분기 등 1년에 두 차례 배당을 했다. 해당 종목의 연간 배당수익률(주가 대비 배당금), 실적 등도 함께 따져봐야 한다. 안현국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중간배당을 한 종목 중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을 주목할 만한 종목으로 꼽았다. 삼성전자 포스코 SK텔레콤 SK 하나금융지주 한온시스템 쌍용C&E KCC 미원상사(167,000 +4.38%) SNT모티브(44,600 -1.11%)다.

올해는 작년 코로나19에 따른 기저효과로 상반기 호실적이 이어진 만큼 배당 확대도 기대해볼 만하다. 지난해 현대차(184,000 -1.34%)는 이례적으로 중간배당을 하지 않고 기말 배당은 전년과 동일하게 주당 3000원을 지급해 25%가량 배당액이 축소됐었다.

은행권의 중간배당 가능성도 있다. 금융위원회가 앞서 은행권에 배당성향(배당금을 당기순이익으로 나눈 것)을 20% 이내로 제한하라고 권고했는데 이 권고안의 효력이 이달 30일까지이기 때문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