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유가가 미국과 유럽의 경기 회복 기대감에 1% 넘게 올랐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0.90달러(1.4%) 오른 배럴당 66.2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9년 4월 23일 기록한 배럴당 66.30달러 이후 최고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도 0.75달러(1.1%) 상승한 69.4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 역시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원유시장은 세계 각국의 경제 재개에 따른 원유 수요 급증 전망에 강세를 보였다. 영국은 음식점, 술집, 극장, 호텔 등의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네덜란드 등 유럽 주요국 역시 제재 완화에 나섰다.

앞서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다 맞은 사람은 대부분의 실내외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지침을 내놨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들의 경제 재개가 속도를 내면서 원유 수요 전망도 점차 밝아지고 있다.

미 달러화 약세도 유가를 끌어 올리는 요인이다. ICE 미국 달러 지수는 이날까지 월간 기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는 0.18%가량 하락한 90.16에 거래됐다.

한편 국제 금값은 3일 연속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되는 6월물 국제 금값은 전장 대비 29.5달러(1.6%) 오른 온스당 1867.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