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가 미국 증시의 밸류에이션(가치 평가)가 더 상승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증세 △금리 상승세 △미국 경제 성장세의 둔화 등이 더 이상의 밸류에이션 확장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뉴욕 증시의 주가수익비율(PER)은 21~22배 수준으로 역사적으로 높은 수준에 달해있다.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코스틴 주석전략가는 지난 14일자 보고서에서 앞으로 S&P 500 지수가 상승하겠지만 지난 12개월과는 달리 천천히 움직일 것으로 예상했다. 골드만삭스의 올해 말 S&P 500 지수 목표치는 4300으로 지난 14일 종가(4173.85)에 비해 3% 가량 높은 상태다.

코스틴 전략가는 △미국 경제 성장세의 완화 △실질금리 상승을 동반한 금리 상승세 △바이든 행정부의 증세 가능성 등 세 가지 요인이 향후 S&P 500 지수의 밸류에이션 확장을 방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분기 S&P 500 기업들의 주당순이익(EPS)은 전년동기에 비해 46%나 급증했다. 이는 올해 초 월가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한 증가율 20%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예상을 넘어선 이익 증가를 발표한 기업들의 주가는 그리 인상적인 상승세를 보이지 못했다.
골드만삭스 "美 증시 밸류에이션 상승 어렵다"

골드만삭스는 1분기 기업 EPS가 예상보다 20% 이상 좋았지만, 월가의 올 2분기부터 내년까지 EPS 추정치는 5% 안팎으로 상향 조정되는 데 그쳤다고 지적했다. 향후 기업 이익 증가세가 느려질 것이란 뜻이다.

골드만삭스는 2021년 1분기 실적에 기반해 S&P 500 기업의 올해 EPS 추정치를 기존 181달러에서 193달러로 높였다. 또 2022년 EPS 추정치도 197달러에서 202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2021년 EPS는 월가 컨센서스(189달러)에 비해 높지만, 2022년 EPS는 컨센서스(209달러)에 못 미친다. 또 올해 EPS 증가율은 전년대비 35%에 달하지만 내년부터는 2024년까지 매해 5%에 그친다.
골드만삭스 "美 증시 밸류에이션 상승 어렵다"

골드만삭스의 2022년 EPS 추정치가 컨센서스보다 낮은 것은 올해 연말께 바이든 행정부의 증세 가능성을 감안한 탓이다. 코스틴 전략가는 "우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증세안이 계획보다는 낮은 수준으로 수정돼 올해 말 의회를 통과될 것으로 가정한다. 법인세율은 21%에서 25%로 올라가고 무형자산을 통한 역외 소득에 대한 최저세율(GILTI)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따라 2022년 EPS 추정치를 212달러에서 202달러로 줄인다. 하지만 투자자들과 대화하거나 펀드매니저들을 보면 이런 높아질 세율을 아직 감안하지 않고 있다. 이는 앞으로 2022년 EPS 전망치가 부정적 방향으로 수정될 수 있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 "美 증시 밸류에이션 상승 어렵다"

골드만삭스는 또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올해 말 연 1.9%, 내년이면 연 2.1%까지 올라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런 금리 상승세는 실질금리 상승을 동반할 것으로 관측한다. 이는 역사적으로 주식 밸류에이션에 부정적으로 작용해왔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