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 우주ETF, 지분 대거 매각
경쟁사 블루오리진에 뒤처져
캐시 우드도 손절…버진갤럭틱 '끝없는 추락'

아크(ARK)인베스트의 상장지수펀드(ETF)가 보유하고 있던 버진갤럭틱 지분 대부분을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우주탐사와 혁신(ARKX) ETF가 우주여행회사 버진갤럭틱의 주식 29만3962주를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ARK인베스트가 공개한 보유지분 목록에 따르면 ARKX는 버진갤럭틱 주식을 단 7622주(약 13만8110달러)만 갖고 있다. 보유하고 있는 전체 종목 중 가장 낮은 비중(0.02%)이다.

이날 버진갤럭틱은 뉴욕증시에서 11.26% 떨어진 16.08달러에 장을 마쳤다. 올 2월 초 이후 줄곧 하락세다. 2월 장중 최고가(62.8달러)와 비교하면 4분의 1 토막이 났다. ARKX가 버진갤럭틱을 담았던 3월 말과 비교하면 40%가량 하락한 상태다.

ARKX는 3월 말 아크인베스트가 론칭한 ETF다. 우주탐사에 뛰어든 혁신적 기업들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ARK는 ARKX 론칭과 함께 버진갤럭틱 주식 67만2000주(약 2000만달러)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한 달도 안 돼 ARKX는 버진갤럭틱의 주식을 매도하기 시작했다. ARK의 매도엔 이유가 있다. 버진갤럭틱에 악재가 쏟아지고 있어서다. 경쟁사인 블루오리진이 첫 유인 비행을 하겠다고 발표한 것이 첫 번째 이유다.

이뿐만 아니라 버진갤럭틱은 제대로 된 비전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버진갤럭틱은 지난 10일 이번 달로 예정돼 있었던 시험 우주 비행 일정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다음 비행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