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뉴욕증시, 인플레 공포에 하락…다우 1.36% 급락

인플레이션 우려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이 하락했다. 세계 경제 지표가 개선되면서 인플레이션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시장을 압박했다.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 상승이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조기 긴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3.66포인트(1.36%) 하락한 34,269.16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33포인트(0.87%) 떨어진 4,152.1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43포인트(0.09%) 내린 13,389.43을 각각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지난 2월 26일 이후 일일 낙폭으로는 최대폭을 보였다. 나스닥 지수는 장중 2% 넘게 급락했지만, 막판에 낙폭을 줄이면서 하락세를 만회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