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기간 오는 2022년 3월까지
계약금액 경영상 비밀유지로 공시 유보
사진=에쓰씨엔지니어링

사진=에쓰씨엔지니어링

종합엔지니어링 전문업체인 에쓰씨엔지니어링이 일본 스미토모세이카의 한국법인인 스미세이케미칼과 반도체 공정용 특수가스 제조 플랜트 공사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경영상 비밀유지 사유에 따라 공시를 유보했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2년 3월 31일까지다.

에쓰씨엔지니어링 관계자는 "2014년과 2017년에 스미토모세이카폴리머스코리아로부터 총 1309억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적이 있다”면서 "엄격하기로 정평이 난 일본 고객사의 확고한 신뢰와 사업수행 만족도를 토대로 재수주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스미토모세이카는 일본 3대 기업으로 손꼽히는 스미토모화학그룹 계열의 종합화학회사다. 경기도 화성시 소재의 반도체 공정용 고순도 가스 제조공장을 비롯한 특수가스 제조공장을 국내에서 운영하고 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