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1000억원 규모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을 발행했다고 6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가 ESG 채권은 만기 3년, 금리 연 1.5%의 원화 채권이다. 녹색사업과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분야에 투자하는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은 ESG 체계를 '친환경' '상생' '신뢰' 세 가지 방향으로 설정하고 다양한 ESG 및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도 그룹의 방향에 맞춰 국내외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금융자문과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2019년에는 환경경영체계 인증(ISO14001)을 획득하고 업무용 차량의 단계적 전기차 교체, 전기차 충전소 설치 등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실질적인 이산화탄소 감축노력도 함께 진행 중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