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이 주가 하락 주범"…한투연, 연기금 매도 행진 규탄

개인 주식투자자 권익보호단체인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이하 한투연)는 4일 오전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주가 하락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한투연은 국민연금이 주축인 연기금이 지난 한 달간 유가증권시장에서 4조3천196억원을 순매도하는 등 지난 연말부터 역대급 매도 행진을 이어가는 것을 질타하며 이같이 밝혔다.

한투연은 "지긋지긋한 박스피를 벗어나 13년 만에 봄이 찾아온 국내 주식시장에 차디찬 얼음물을 끼얹는 연속 매도 행태는 동학 개미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라며 "국민연금은 기금 운용 원칙인 수익성과 공공성을 모두 충족해야 하는데 최근의 매도 폭탄은 공공성을 위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연금은 지난해 국내 주식에서 34.89%, 해외 주식에서 10.76%의 수익률을 달성했는데 국내에서 얻은 이익은 동학 개미들의 역대급 순매수에서 기인했다"며 "그런데도 사상 유례없는 42거래일 연속 매도 13조원에 더해 연말까지 추가로 20조원 이상 기계적 매도를 하겠다는 것은 지수 상승을 주도한 개인 투자자에 대한 명백한 이적행위"라고 덧붙였다.

한투연은 "공적 연기금은 국민연금은 주식 투매의 총알받이로 더는 국민을 이용해선 안 된다"며 "국민연금은 일련의 행위에 대한 통렬한 반성과 함께, 국내 주식시장 활성화로 국가 경제와 민생 활력에 도움을 주는 창의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