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드라마 제작업체 NEW(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 주가가 최근 일주일 새 50% 이상 상승했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들의 콘텐츠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제작비가 500억원이 투입된 드라마 ‘무빙’이 내년에 방영하면 실적이 급격하게 개선될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했다.

29일 NEW는 13.98% 오른 6850원에 마감했다. 최근 일주일(22~29)일간 51.8% 상승했다. 이 기간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들이 동시에 순매수하면서 주가를 끌어 올렸다.

NEW의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은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한 넷플릭스 드라마 ‘스위트홈’이 전세계적으로 흥행하면서다. 스위트홈에 아시아뿐 아니라 미국, 중동 등에서도 성공하면서 K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확인됐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쿠팡까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사업 진출을 선언하면서 제작사들의 콘텐츠 가격 협상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NEW가 오르는 것은 단순한 업황 기대감 때문은 아니다. NEW가 제작한 영화 ‘반도’는 코로나19 시국인 지난7월에 개봉했음에도 관람객이 381만명을 기록했다. 거리두기 확산으로 영화관 방문이 끊겼음에도 손익분기점인 250만명을 넘어 수익까지 낸 것이다. 이에 힘입어 3분기 영업이익 45억원으로 흑자로 전환했고, 연간 영업이익도 흑자가 예상된다.

내년에는 5편의 드라마를 방영할 예정이다. 그중에 제작비가 500억원 투입된 히어로물 ‘무빙’이 기대작이다. 드라마 ‘부부의세계’를 연출한 모완일 감독의 작품으로 인기 웹툰 작가 강풀의 웹툰이 원작이다. 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보수적으로 추정해도 무빙으로만 120억원의 이익이 발생할 것”이라며 “추후 시리즈물로 제작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업계에 따르면 내년 영화도 7편이 예정돼 있다. 지난달에는 미개봉 영화 ‘콜’을 넷플릭스에 판매했다. 내년 말에는 박훈정 감독의 ‘마녀 2’가 개봉한다. 드라마와 영화 제작 편수가 모두 증가하면서 내년 영업이익은 올해 대비 2440% 늘어난 12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현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외 OTT 업체들의 한국 콘텐츠 확보를 위한 경쟁이 심화하면서 NEW도 높은 가격으로 콘텐츠를 판매해 수익을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