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코스닥 이전상장
에프앤가이드 김군호 대표 "금융정보 수요 점점 커져…사업모델 한국서도 성공 확신"

“코스닥시장 상장을 계기로 금융정보산업이 점점 더 커질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줄 겁니다.”

금융정보 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의 김군호 대표(사진)는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해외에서 성공한 금융정보산업의 사업모델이 한국에서도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코넥스시장 상장사인 에프앤가이드는 이달 이전상장을 통해 코스닥시장에 입성한다.

2000년 설립된 에프앤가이드는 ‘한국판 블룸버그’다. 기업의 재무정보, 증권사가 내놓는 보고서, 국내외 금융시장 데이터 등을 제공하는 독보적인 회사다. 그동안 기업 간 거래(B2B)에 치중했지만 최근 사업 타깃을 일반 소비자(B2C)로 넓혔다.

김 대표는 증권가 애널리스트 출신이다. 삼성증권에 몸담았던 시절 외환위기가 터졌다. 멀쩡해 보였던 기업들이 쓰러지고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봤다. 김 대표는 이를 금융정보의 비대칭성 탓으로 보고 에프앤가이드 창업에 나섰다.

회사는 설립 이후 5년간 적자에 허덕였다. 김 대표는 “데이터를 왜 돈 주고 사느냐는 반응이 대다수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단 데이터가 쌓이자 회사는 성장을 거듭했다. 2006년 흑자 전환 후 지난해까지 14년 연속 순이익을 내고 있다. 지난해 매출 211억원, 영업이익 3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각각 85%, 80%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35억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두 배 넘게 늘어났다.

에프앤가이드는 올해 초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지수를 만들어 발표했다. 9월에는 세계 상장기업의 ESG 등급 데이터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ESG 채권을 발행한 기업들을 검증하기 위해 ‘ESG 인증센터’도 개설했다. 김 대표는 “주관을 최대한 빼고 ‘측정 가능한 방법’을 통해 투명한 정보를 집합시키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환율·금리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측정해 위기 상황을 판단하는 금융스트레스지수(FSI)를 개발했다. 일반 투자자도 쉽게 FSI에 접근할 수 있도록 사이트를 통해 공표한다.

에프앤가이드는 지난 17일 금융위원회에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공모주식 수는 162만6190주다. 공모가 밴드는 5200~6500원이며 공모금액은 85억~106억원이다. 코스닥 이전상장 직후 예상 시가총액은 공모가 상단 기준 782억원이다. 12월 2~3일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8~9일 일반청약을 받는다. 상장 대표주관사는 신영증권이다.

김종우 기자 jo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