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주기 자산운용 펀드

은퇴 시점 맞춰 포트폴리오 배분
주식·채권 투자해 수익률 높여
미래·한투·삼성 수익률 '톱3'
자산운용사가 알아서 투자자산 비중을 조절해주는 타깃데이트펀드(TDF)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공모 주식형 펀드에선 몇 년째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지만 TDF에는 올해에만 1조원 넘는 자금이 신규로 유입됐다. 자산운용사들은 수익률 제고를 위해 해외 전문 기관과 손을 잡는 한편 상장지수펀드(ETF)에만 투자하는 TDF를 새롭게 내놓는 등 TDF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분주하다.
올 들어 1조원 증가…4조원 목전 TDF 시장
요즘 뜨는 TDF…올해만 1조원 몰렸다

25일 펀드평가회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국내 102개 TDF의 설정액은 지난 24일 기준 총 3조798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2조7932억원)에 비해 1조50억원 늘었다. TDF 운용사는 2011년 미래에셋자산운용을 시작으로 지난달 메리츠자산운용까지 12개로 늘어났다. 2017년 6620억원이던 TDF 설정액은 매년 성장을 거듭해 올해는 배당주펀드(설정액 3조7462억원)보다 큰 시장이 됐다. 자산운용업계에서는 세액공제를 노리는 자금이 연말연초에 몰리는 TDF 시장 특성상 올해 말에는 4조원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TDF는 가입자가 은퇴 시점에 맞는 상품에 가입하면 운용사가 자산배분곡선에 따라 자산 구성을 조정해주는 상품이다. 예를 들어 2045년 은퇴 예정자가 ‘2045TDF’ 상품에 가입하면 2045년이 가까워질수록 주식 비중을 낮추고 채권 비중을 높여 리스크를 축소하고 안정적인 운용을 추구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에서도 ‘제로금리’ 시대가 펼쳐져 은퇴자산도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는 실적배당형 상품에 투자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TDF 상품의 매력이 과거보다 높아졌다는 평가다.
운용사 따라 올 수익률 10%P 차이
전체 시장이 성장하는 가운데 상품별 수익률은 운용사에 따라 크게 갈렸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4일 기준 국내 2045년 은퇴형 TDF 상품의 연간 수익률은 미래에셋의 ‘미래에셋전략배분TDF2045’가 11.82%로 가장 높고 한국투자신탁운용의 ‘한국투자TDF알아서2045’가 10.79%, 삼성자산운용의 ‘삼성한국형TDF2045’가 7.57%로 뒤를 이었다. 반면 ‘교보악사평생든든TDF2045’와 신한BNPP마음편한TDF2045’는 올 들어 각각 1.04%, 2.59%의 수익을 내 상위권과 10%포인트대 차이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TDF 상품을 선택할 때 연계 운용사의 과거 운용 성적을 참고하라고 권고한다. 자사 펀드에 투자하는 미래에셋 TDF를 제외하고, 국내에 출시된 대부분 TDF는 검증된 자산배분 능력을 갖춘 해외 운용사의 펀드에 가입하는 재간접상품이다. KB자산운용은 뱅가드, 한국투자는 티로프라이스와 손잡는 식이다. 국내 운용사들은 아직 운용 경력이 길지 않은 만큼 모펀드 운용사의 장기수익률도 봐야 한다는 조언이다.

TDF 시장이 성장을 이어가면서 자산운용사들은 차별화된 상품 출시에 몰두하고 있다. 삼성자산운용은 올 5월 국내 최초로 ETF에만 투자하는 TDF인 ‘삼성ETF TDF’ 시리즈를 출시했다. 한국투자와 미래에셋 등 일부 운용사는 생애주기에 따라 자산배분을 하면서 은퇴 시점 이후에는 환매 대신 상품을 지속 보유하며 현금을 배당받는 타깃인컴펀드(TIF)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자산운용업계에서는 TDF가 외부위탁운용(OCIO), 액티브 ETF 등과 함께 앞으로도 업계의 주요 승부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자산운용업계 관계자는 “공모펀드 시장이 몇 년째 고사 상태고, 사모펀드 시장도 위기에 몰린 만큼 자산운용사들은 최대 300조원으로 성장할 잠재력을 갖춘 퇴직연금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TDF 상품 개발 및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