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금융지주가 카카오뱅크 기업공개(IPO) 기대감에 19% 넘게 급등했다. 한국금융지주는 카카오뱅크 지분 33.5%를 보유한 2대 주주(자회사 보유지분 포함)다.

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금융지주는 19.13% 오른 8만2200원에 마감했다. 한국금융지주 주가가 8만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해 7월24일 이후 약 14개월만의 일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최근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등 공모주 청약에 수십조원대 공모자금이 몰려들면서 카카오뱅크 IPO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점을 주가 급등의 이유로 꼽았다.

카카오뱅크는 한국금융지주와 카카오가 합작해 설립한 인터넷전문은행이다. 지난해 카카오의 콜옵션 행사로 한국금융지주의 지분율이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33% 이상을 갖고 있다.

현재 장외주식 거래시장에서 카카오뱅크는 주당 10만원 정도에 거래되고 있다. 시가총액은 약 36조원에 이른다. 반면 한국금융지주의 시가총액은 4조원대에 그치고 있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뱅크가 IPO 작업을 본격화할 경우 한국금융지주의 보유 지분가치가 크게 늘 것”고 전망했다. 이날 예스24(30.0%)와 한세예스24홀딩스(13.9%) 등 다른 카카오뱅크 주주사도 급등했다. 예스24는 카카오뱅크 지분 1.97%를 보유중이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한국금융지주가 다른 증권주에 비해 덜 올랐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올 들어 지난 4일까지 미래에셋대우는 25.2%, 키움증권은 43.4% 상승했다. 한국금융지주는 같은 기간 4.7% 하락했다. 지난 1분기 주력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이 11년만에 분기 순손실을 내는 등 실적에 대한 우려가 작용했기 때문이다.

정 연구원은 “하반기 들어 한투증권이 IPO 등 전통 투자은행(IB) 업무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부동산금융 등 다른 부문의 부진을 메우고 있다”며 “주가연계증권(ELS) 조기상환도 늘고 있고 일평균 30조원에 달하는 거래대금에 힘입어 브로커리지 수익도 양호한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