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 나스닥 지수가 4일(현지시간) 또 한 번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이날 38.37포인트(0.35%) 상승한 1만941.17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틀 연속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1만1000선에 근접한 것이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도 164.07P(0.62%) 뛴 2만6828.47,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 역시 11.90P(0.36%) 오른 3306.51으로 주요 지수가 동반 상승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을 위한 미 의회의 추가 경기부양책 논의 기대감이 주가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야당인 미국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이번주 안으로는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펠로시 의장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과 "건설적 논의"를 했다고 말한 바 있다. 양측은 1200달러의 추가 재난지원금 지급에는 합의했으나, 추가 실업수당을 놓고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