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계열 산업자재 제조사인 효성첨단소재(131,000 -5.42%)가 강세다. 국내 유일한 탄소섬유 제조사라는 사실이 주목 받으면서 매수세가 유입됐다. 탄소섬유는 수소경제 인프라 다방면에 투입되는 핵심 소재다.

12일 효성첨단소재는 4.58% 오른 10만500원에 마감했다. 지난 2월 이후 4달만에 10만원대 주가를 탈환했다. 이달들어 주가는 20.79% 올랐다. 개인투자자는 이 기간 효성첨단소재 주식 5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투자자들은 효성첨단소재가 국내 유일한 탄소섬유 제조사로서 국내·외 수수경제 산업 성장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탄소섬유는 수소전기차의 연료저장탱크 및 수소충전소용 압력용기의 소재로 사용된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독일이 수소경제 육성정책을 발표하면서 국내증시에서는 이틀째 수소차 및 수소충전소 관련주들로 시장의 관심이 몰렸다.

효성첨단소재는 지난해 탄소섬유 부문에 1조원을 투자해 연간 2000톤 규모였던 생산량을 2028년까지 2만4000톤까지 끌어올려 세계 3대 공급사 중 하나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안나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는 수소충전소용 압력용기 소재로 사용될 수 있다”며 “빠르면 올해부터 탄소섬유 부문 흑자전환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효성첨단소재는 작년 6월 효성그룹의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효성 산업자재 부문이 인적분할 이후 설립된 회사다. 지난 1분기에는 6881억원의 매출과 28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